•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쇼핑지식

    MY
    쇼핑지식

    전기제품 에너지효율 기준 강화

    • 매일경제 로고

    • 2012-11-05

    • 조회 : 17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TV·냉장고 등 7개 전기제품에 대한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이 강화된다.

    지식경제부는 전기제품의 에너지 사용량 기준을 제시하는 `효율관리기자재 운용규정` 개정안을 5일부터 20일간 입법 예고한다고 4일 밝혔다.

    신규 개정안이 적용되면 TV·시스템에어컨(EHP)·김치냉장고의 1등급 비중은 현행 30%에서 10% 이내로 축소된다. 91%인 TV 1등급의 비중은 5%로, EHP 1등급은 93%에서 3%로 각각 축소되고 나머지 제품군은 30∼61%인 1등급 제품의 비율이 1∼8%로 줄어든다.

    대기전력 기준도 TV는 1W에서 0.5W로, 밥솥은 3W에서 2W로, 식기세척기는 1W에서 0.5W로 엄격해진다. 제품이 커지는 추세를 반영해 드럼세탁기, 일반형 세탁기, 김치냉장고의 효율관리 대상 용량도 25∼66.7% 확대한다.

    지경부는 규정 개정에 따라 제품의 효율이 향상되면 연간 261GWh의 전력사용량 절감과 404억원의 에너지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안성일 지경부 에너지관리과장은 “개정안은 입법 예고를 통해 총리실 규제개혁심사 등을 거쳐 12월 중 최종 확정, 고시될 예정”이라며 “이번 조치는 제조업의 전력소비 절감 기술 개발을 촉진해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석기자 dskim@etnews.com

     

     

    신고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