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쇼핑지식

    MY
    쇼핑지식

    10만명이 3G요금제로 LTE폰 쓴다

    • 매일경제 로고

    • 2012-01-30

    • 조회 : 1,77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10만명이 3G 무제한 데이터 서비스를 쓸 수 있는 4G 롱텀에벌루션(LTE)폰을 선택했다.

     

    선주문한 14만대 LTE폰 중 70%를 소진한 것은 물론이고 가입자 수까지 늘리며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29일 KT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9일부터 20일까지 한 달간 한시적으로 시행한 'LTE폰 3G 요금제' 가입을 마감한 결과 10만명 고객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KT가 적극적인 마케팅을 하지 않았고 이달 초 LTE 서비스가 시작된 것을 감안하면 긍정적인 결과다.

     

    2G종료 암초에 걸렸던 KT는 3G요금제로 LTE폰을 쓸 수 있게 하면서 LTE폰 재고를 소진했다. LTE 서비스가 개통 안 된 지방 소비자에게 굳이 비싼 4G요금제에 가입하지 않고도 LTE폰을 사용할 수 있게 하며 선택의 폭을 넓혔다.

     

    KT는 한 달 평균 30만~40만대 스마트폰을 파는데 프로모션 기간 동안 30%가량이 3G요금 LTE폰이었다.

     

    10만 명 중 절반이 넘는 7만 명이 선택한 LTE폰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였다. 갤럭시 노트를 쓰며 3G 무제한 데이터 서비스 혜택을 포기할 수 없는 이용자가 적지 않다는 것을 입증했다. 12월 말에는 갤럭시 노트를 3G요금제로 개통하는 건수가 하루 최대 5000대를 넘으며 흥행 가도를 달렸다.

     

    KT관계자는 “10만명은 경쟁사 LTE 서비스 한달 가입자 수와 맞먹는다”며 “최신 LTE폰 재고 부담을 덜은 것은 물론이고 고객에게 다양한 선택의 폭을 제공하며 목적을 달성한 것”으로 평가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신고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