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주행거리 짧으면 보험료 최대 13.2% 낮아진다

    • 매일경제 로고

    • 2011-12-02

    • 조회 : 86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주행거리가 짧을수록 보험료를 깎아주는 `주행거리 연동형 자동차보험(마일리지 보험)' 상품이 판매인가를 받았다.

    2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10개 손해보험사가 제출한 마일리지 보험 상품신고를 받아들인다는 공문을 최근 각 보험사에 보냈다.

    상품신고를 마친 손보사는 AXA(12월16일 출시), 동부, 삼성(이상 21일), 흥국[010240], 하이카(이상 22일), 한화[000880], 롯데, 메리츠(이상 23일), 현대, 더케이(이상 24일)다.

    LIG, 에르고다음, 그린 등 나머지 3개 손보사도 보험개발원의 요율 검증을 거쳐 조만간 마일리지 보험 상품을 신고할 계획이다.

    마일리지 보험은 주행거리뿐 아니라 거리 확인과 할인 방식에 따라 최대 12단계로 보험료를 차등화하게끔 설계됐다.

    주행거리는 연간 3천㎞ 이하, 3천~5천㎞, 5천~7천㎞ 등 대부분 3단계로 구분된다. AXA(5천㎞ 이하, 5천~7천㎞)와 삼성(4천㎞ 이하, 4천~7천㎞)은 2단계다.

    보험료 할인율은 평균 8%다. 주행거리가 짧을수록 할인폭이 커져 최고 13.2%에 달한다. 주행거리가 길면 할인폭은 최저 5.0%까지 줄어든다.

    주행거리가 7천㎞를 넘으면 마일리지 보험에 가입할 수 없다. 7천㎞를 넘겨 운전하면 사고확률이 높아져 오히려 보험료를 할증해야 하는 구간에 들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개인 승용차 주행거리는 연간 1만7천㎞ 정도지만, 손해율(보험료에서 보험금이 지급된 비율)이 평균을 이루는 주행거리는 7천~8천㎞다"고 설명했다.

    주행거리 확인은 운전자가 계기판을 사진으로 찍거나 차량운행정보 확인장치(OBD)로 측정해 보험사에 보내는 방식으로 나뉜다.

    OBD 구입비는 5만원가량이다. 한 번 설치하면 계속 쓸 수 있고 OBD 방식엔 사진촬영보다 보험료를 1%포인트 안팎 더 깎아준다.

    할인율 적용 방식은 낮아진 보험료만큼 덜 내고 가입하는 선(先)할인과 만기 때 보험료 혜택을 받는 후(後)할인으로 구분된다.

    가입자의 도덕적 해이가 발생할 개연성이 적은 후할인이 선할인보다 할인율이 약 1%포인트 더 높다.

    마일리지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주행거리 7천㎞ 이하 차량은 현재 356만대다. 개인 승용차 1천353만대의 26.3%에 해당하는 규모다.

    356만대 모두 마일리지 보험에 가입한다면 평균 자동차보험료 70만원과 평균 할인율 8%로 계산해 연간 약 2천억원의 보험료 인하 효과가 생기는 셈이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