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SKT, LTE전국망 조기구축…동영상 편당 과금

    • 매일경제 로고

    • 2011-11-15

    • 조회 : 9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당초 예정보다 8개월 앞당겨…레저시설에도 LTE존 설치
    "하루 1천조바이트 데이터 발생 대비, 'PETA' 기술 적용"


    SK텔레콤[017670]은 내년 4월 4세대(4G) 이동통신인 롱텀에볼루션(LTE)망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데이터 품질을 높이는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는 등 LTE 서비스의 차별화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15일 을지로 SKT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 최고' 수준의 LTE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차별화 전략을 발표했다. 내용은 LTE망을 더 빨리 확대하고, 망 품질을 높이며, 멀티미디어 전용 요금상품을 출시한다는 것이다.

     

     

    먼저 2013년 1월로 예정됐던 LTE 전국망 구축 일정을 8개월 앞당기기로 했다.
    SK텔레콤은 "내년 4월 전국 84개시에 LTE망이 깔리면 하루 평균 1만5천명씩 증가해 현재 26만명인 LTE 가입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주요 도시 외에도 데이터 수요가 많은 시 외곽의 대학가, 종업원 1천명 이상의 사업장, 고속도로 휴게소, 주요 철도 역사, 스키장 등 레저시설에도 추가로 LTE 존을 조성할 계획이다.

    장동현 SK텔레콤 마케팅부문장은 "LTE 가입자가 예상보다 빠르게 증가해 연말 목표 가입자 수를 50만명에서 70만명으로 상향 조정했다"며 "가입자들이 서비스를 편리하고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SK텔레콤은 LTE 가입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1.6기가바이트(GB)로 3G 가입자보다 약 45% 많고, 동영상·음악·네트워크 게임 등 서비스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LTE 가입자의 이용 특성에 맞는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즉 무제한 데이터가 없는 LTE 요금제에서는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이용하면 요금이 많이 발생해 가입자가 서비스를 충분히 즐기지 못한다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멀티미디어의 정보이용료와 데이터통화료를 대폭 할인한 상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기존 한도형 LTE 요금제에서는 영화 1편을 보려면 2만8천500원의 요금이 나오지만, 이를 7천∼1만원으로 낮춘 패키지 상품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이 회사는 동영상 콘텐츠를 '한 편' 단위로, 게임을 '월 정액' 단위로 과금하는 상품을 도입하기 위해 방송통신위원회 및 콘텐츠 사업자와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LTE의 망 품질과 속도를 높이는 데도 공을 들인다.

    이 회사는 2013년에는 자사 가입자의 하루 무선데이터 이용량이 1천조바이트에 해당하는 1페타바이트(PB)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대용량 데이터 트래픽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통신망 기술인 '페타(PETA)'를 적용하기로 했다.

    페타는 SK텔레콤의 망 운용기술들의 특성을 의미하는 말의 앞글자를 따서 조합한 이름이다. 즉, 명품 망 품질(Premium Quality), 탁월한 속도(Excellent Speed), 망 안정성(Total Stability), 앞선 기술(Advanced Technology)을 의미한다.

    망 품질은 LTE 펨토셀(초소형 기지국)과 업그레이드 중계기(UR)로 구현한다. SK텔레콤은 연내 세계 최초로 LTE 펨토셀 개발을 마치고 내년 전국망을 구축할 때 적용할 예정이다.

    또 전국망 구축 시 100만개의 업그레이드 중계기를 건물 안과 지하에 설치해 구석구석 LTE가 도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업그레이드 중계기란 기존 2·3세대(2G·3G)망의 중계기에 LTE망을 연계하는 장비를 설치한 것을 일컫는다.

    속도 향상을 위해 SK텔레콤은 LTE망의 속도를 2배 높이는 스캔(SCAN; Smart Cloud Access Network)을 지난 7월부터 적용한 데 이어 내년 1분기에는 이를 한 차원 높인 어드밴스트-스캔(Advanced-SCAN)을 세계 최초로 LTE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어드밴스트-스캔은 기지국 간 신호 간섭을 자동으로 제어해 기지국 경계 지역의 품질을 기존 스캔보다 약 4배 높이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스캔은 경쟁사의 클라우드망과 비교해도 더욱 뛰어난 품질을 제공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표현했다.

    탄탄한 망 안정성은 자가 운용 기지국 기술(SON)로 실현한다. SON을 적용한 망은 기지국 장비가 스스로 운용·유지·보수 등 기능을 수행하면서 실시간으로 트래픽 증감과 장애에 자동으로 대응하게 된다.

    SK텔레콤이 내세운 앞선 기술로는 ▲콘텐츠를 최단 경로로 전송하는 기술(CDN) ▲고화질·고음질 콘텐츠 용량을 압축 전송하는 기술 ▲한층 고도화된 간섭제어 기술(eICIC 등) 등이 있다.

     


    최인영 기자 abbie@yna.co.kr

     

    신고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