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MVNO 잘 활용하면 진짜 통화비 반값 절약

    • 매일경제 로고

    • 2011-11-14

    • 조회 : 4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수신 전용·세컨드폰 등으로 효과적

    통화료가 기존 이동통신사보다 저렴하다는 이동통신 재판매(MVNO) 서비스.

    과연 어떻게 사용해야 통화료를 최대한 줄일 수 있을까.

    KT[030200]의 망을 빌려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MVNO인 프리텔레콤은 후불 요금제인 '프리씨(freeC)'를 출시한 지난 9월7일부터 1달간 가입자 이용행태를 분석한 결과 기존 이통사에 가입했을 때보다 요금이 대폭 내려갔다고 13일 주장했다.

    충청남도에 거주하는 박준경(39)는 기존 통신사에서 한 달에 기본료 1만2천원에 이용료 6천700원로 총 1만8천700원을 냈으나, 기본료가 4천500원인 프리씨 요금제 가입 이후로는 총 1만1천500원의 요금이 발생해 40%의 절감 효과를 봤다.

    경기도의 최준호(38) 씨는 기본료 포함해 월 1만4천200원정도 내던 이동통신 요금이 기본료 4천500원인 프리씨 요금에 가입하고 월 7천원으로 줄어 '반값 통신료'가 실현됐다고 프리텔레콤은 설명했다.

    이 회사는 현재 6만여명인 후불 요금제 가입자의 평균 사용료가 약 1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남성이 여성보다 약 2배 많으며 30대의 가입자 비율이 30%로 가장 높았다.

    절감 효과가 큰 가입자들은 기존 이통사에서 제공하는 무료음성·무료문자량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만 통신서비스를 이용하던 사람들이었다. 또 주로 전화를 받기만 하고 걸지는 않는 가입자들도 불필요한 기본료를 절약할 수 있었다.

    월 통화요금이 3만5천원으로 이통사에서 제공하던 무료 음성·문자만 사용하던 한 가입자는 요금이 1만7천원으로 51%가량 줄어든 사례도 있었다고 회사는 소개했다.

    프리씨 요금제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가입자도 전체의 10%에 달한다. 스마트폰 기기에 프리텔레콤의 유심(USIM)을 장착해 사용하는 경우인데, 대부분 데이터 사용량이 적은 가입자인 것으로 분석됐다.

    프리텔레콤은 세컨드(두 번째)폰 사용자에 주목하고 있다. 전체 가입자 중 세컨드폰 용도로 프리씨 요금제에 가입한 사람의 비율은 약 30%로 나타났다.

    이들은 휴대전화를 스마트폰으로 교환하면서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버리지 않고 MVNO에 가입해 사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존 이통사의 스마트폰 정액제를 초과해 통화하면 저렴한 MVNO 요금을 사용하는 것이다.

     


    최인영 기자 abbie@yna.co.kr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