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예일대교수 "애플이 아이디어 훔쳤다" 소송

    • 매일경제 로고

    • 2011-11-08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유나바머 폭탄테러 피해자로 유명

    데이비드 갤런터 예일대 교수(컴퓨터 사이언스학)가 애플이 자신의 아이디어를 훔쳐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각종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면서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 등 미국 언론들이 7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이 소송과 관련해 배심원들은 지난해 10월 갤런터 교수가 소유하고 있던 회사인 '미러 월드'에 6억2천500만달러(한화 7천억원 상당)를 배상하라고 평결했다.

    하지만 지난 4월 이 사건의 재판장인 레너드 데이비스 판사는 특허는 유효한 것이지만 애플이 이 특허를 침해했다는 것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이례적으로 평결 내용을 뒤집는 바람에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갤런터 교수는 컴퓨터를 연결해 협력적인 네트워크를 만들어낸 것으로 IT업계 내에서 명성을 떨친데다 1993년 '유나바머(Unabomber)'로 알려진 대학교수 출신 연쇄테러범 테드 카진스키로부터 소포폭탄테러를 당해 한쪽 눈과 손을 못쓰게 되면서 세간에도 유명해졌다.

    갤런터 교수는 앞서 연구도중 웹과 클라우드 컴퓨팅 간의 상호작용을 예측하고는 사업을 하기로 하고 '미러 월드(Mirror Worlds)'라는 기업을 설립하고 2001년 3월 '스코프웨어'라는 제품을 내놓았다.

    스코프웨어는 컴퓨터 속에 수많은 파일과 폴더가 흩어져 있어 찾기 힘든 점을 감안해 다양한 문서 등을 관리해 주도록 고안된 제품이지만 판매부진으로 인해 2004년 문을 닫았다.

    현재 헤지펀드에 인수된 미러월드는 이후 애플이 2005년 스포트라이트와 커버 플로어, 타임머신이라는 3가지 기술을 이용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것과 관련해 이 기술이 미러월드의 특허를 침해한 것이라며 2008년 소송을 제기했다.

    애플이 법원에 제출한 자료 가운데는 당시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고(故) 스티브 잡스가 2001년 한 임원에게 보낸 이메일도 포함돼 있다. 이 이메일에는 "이 소프트웨어를 곧바로 확인해 볼 것. 우리 미래와 관련된 것이 있을 수도 있음. 곧바로 라이선스를 챙겨야할 수도 있음"이라고 돼 있다.

    갤런터 교수는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배상금 가운데 얼마가 나한테 돌아올지 정확하게 모른다. 아마도 전체의 2% 정도 될 것"이라며 "그것보다는 (기술 진보에 대한) 내 역할이 기록으로 남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임상수 특파원 nadoo1@yna.co.kr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