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FTA 반대 SNS 수사 방침에 반발 목소리

    • 매일경제 로고

    • 2011-11-08

    • 조회 : 2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검찰이 7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와 관련한 인터넷상의 허위사실 유포에 구속 수사를 통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히자 진보진영 시민단체는 "인터넷상의 정당한 토론마저 옥죄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미영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정치입법팀장은 "틀린 내용이 있다면 정부가 적극 나서서 국민을 설득하고 설명하면 되는데 검찰의 힘을 빌려 칼을 들이대기 시작하면 인터넷상의 자유로운 의사 표현은 위축된다"고 지적했다.

    김 팀장은 "인터넷은 시민의 다양한 의견이 표출되고 여론을 형성하는 장이며 누리꾼 스스로 자정작용이 가능한 공간"이라며 "괴담이니 비방이니 몰아붙여 구속 수사까지 하겠다는 것은 아예 토론을 하지 말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김동규 한국진보연대 민생국장은 "국민의 우려와 주장을 공권력으로 막는다는 것은 군사독재 시절 발상"이라며 "한미 FTA에 대한 정당한 우려에 대한 해법을 찾는 토론만이 국민적 반발을 피할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공간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빗발쳤다.

    트위터 아이디 `cit****'는 "(한미 FTA 협정문) 1천500페이지를 잘 알지도 못하면서 찬성하는 사랍들도 구속 수사하시길. 법은 만인 앞에 평등합니다"라고 꼬집었다.

    `trau****'는 "비준 후 발생하게 될 미래의 일을 가지고 허위 여부를 어떻게 판단하겠다는 것인지"라는 글을, `chao******'는 "한미 FTA만 체결되면 한국 경제가 살아난다고 근거 없이 괴담 퍼뜨리는 이들도 잡는 건가? 그렇다면 인정"이라는 글을 남겼다.


     

    임기창 기자 pulse@yna.co.kr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