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3월27일-3월 하늘 ‘꽃눈’이 펄펄

    • ksm8**

    • 2020-03-27

    • 조회 : 227

    • 댓글 : 2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3월27일-3월 하늘 ‘꽃눈’이 펄펄


     요새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후 서울에서 가장 늦게 내린 봄눈은 1911년 4월 19일이었다. 가수 루시드폴은 ‘봄눈’이란 노래에서 “벚꽃은 봄눈 되어 하얗게 덮인 거리”라며 꽃을 눈에 빗댔다. 노랫말처럼 따뜻한 꽃눈이 흩날리는 꿈을 꾼다.바람신의 샘이 좀체 그칠 줄 모른다.

     지난 주말, 초여름 같은 무더위가 느닷없이 찾아오더니 이번 주는 내내 한겨울. ‘꽃샘에 설늙은이 얼어 죽는다’는 속담도 있지만 얼어 죽을 것 같은 사람이 어디 그뿐이랴. 김칫독 깨질 것 같은 우악스러운 바람에 봄 처녀의 마음도 다시 얼어붙었다. 그럴 때가 있다. 기분이 곤두박질치다 못해 어떻게 해도 위로 올라갈 실마리를 찾지 못할 때.


     바다에 처음 스쿠버다이빙 하러 들어갔다 조교의 손을 놓쳐 버렸을 때의 기분. 저 아래 까마득한 협곡이 보이지만 어떻게 다시 위로 올라갈지 까마득할 때 말이다. 봄도 슬럼프에 빠진 걸까. 다시 웃을 기미가 안 보인다. 우박에 돌풍, 뿌연 안개까지. 돌아오라, 봄바람이여 살살 부는 봄바람에 가슴이 멍들어도 좋으니. 바람신이여, 바람의 볼륨을 조금만 낮춰주소서.  

    자유게시판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 등록순
    • 최신순

    자유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