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신아영→연우, 조주빈 팔로잉 사실에 불쾌감…"차단했다"

    • 매일경제 로고

    • 2020-03-25

    • 조회 : 3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방송인 신아영, 배우 예원, 이다인, 모모랜드 연우는 N번방 박사 조주빈이 자신의 SNS를 팔로잉하고 있다는 사실에 불쾌감을 표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더팩트DB

    신아영 "토할 거 같다…찜찜한 기분 가시지 않아"

    [더팩트 | 문병곤 기자] 연예인들이 텔레그램 N번방 박사 조주빈의 아이디로 추정되는 SNS 계정을 차단하고 있다.

     

    지난 24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 유통한 일명 '박사'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된 후 그의 SNS로 추정되는 아이디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그의 SNS 팔로잉 목록에서 연예인들을 발견하고 연예인들에게 알리고 있다.

     

    이에 방송인 신아영, 배우 예원, 이다인, 그룹 모모랜드 멤버 연우, 신예지 아나운서 등이 조주빈이 자신을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점을 확인하고 차단 처리했다.

     

    이날 신아영은 자신의 SNS에 '토할 거 같다'고 적힌 사진을 올리며 "오랜만에 제자에게서 연락이 왔다. N번방 운영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으니 얼른 차단하라고 했다"며 "들어가봤더니 진짜였다. 바로 차단했지만 찜찜한 기분은 쉽게 가시질 않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나는 그 사람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소름 끼치고 미치도록 싫은데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어린 소녀들은 어떨까. 피의자들은 당연히 벌을 받아야겠지만 피해자들의 트라우마와 상처들은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라며 토로했다.

     

    이다인도 같은 날 자신의 SNS를 통해 "조주빈으로 추정되는 인스타 계정을 차단했다. 많은 분이 걱정된다고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 제가 팔로우 됐었다니 생각지도 못했는데 무섭다"며 "늦은 시간에 걱정했겠다. 다들. 늦게 봐서 미안하다. 모두 좋은 꿈 꾸길"이라고 밝혔다.

     

    연우는 팬에게 받은 메시지를 캡처해 SNS에 게시했다. 사진 속에서 팬은 "연우 님! 조주빈 인스타에 연우 님 팔로우 돼 있어서 알려드리고 싶어서 디엠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연우는 그는 "걱정 마세요. 차단했습니다"며 "똥이 무서워서 피하나요. 더러워서 피하지. 여러분들도 조심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이들 외에도 예원, 김하영, 신예지 등이 같은 날 SNS에 글을 올리고 차단 사실을 알렸다.

     

    앞서 지난 23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운영하며 성착취물을 제작·유통 운영한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된 후 일부 누리꾼들은 그가 대학생 시절 사용한 이메일 주소를 활용해 그의 SNS 행적을 찾았다.

     

    이후 조주빈의 아이디로 추정되는 SNS 계정이 발견됐다. 해당 계정의 팔로잉 목록에는 수백 명의 여성들이 있었다. 남성은 거의 팔로잉 하지 않았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문병곤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