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있어줘"…'반의반' 정해인 첫사랑 박주현 사망, 채수빈 오열…가슴 울리는 위로

    • 매일경제 로고

    • 2020-03-25

    • 조회 : 24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반의반' 정해인의 첫사랑 박주현이 사망했다. 박주현의 죽음을 예감한 채수빈은 오열했다.

     

    24일 방송된 tvN '반의반'(연출 이상엽 극본 이숙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더유니콘, 무비락)이 단 2회만에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관통했다. 김지수(박주현 분)로 인해 눈물 짓는 하원(정해인 분)과 한서우(채수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이날 하원의 오랜 짝사랑의 시작점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켰다. 간발의 차로 지수를 놓쳐버린 하원은 그와의 추억이 서린 '배송지'에서 짝사랑을 시작한 그날을 회상했다. 과거 미국 대학에서 수업을 듣던 하원은 중대하게 할 얘기가 있다는 지수의 연락 한 통에 한국으로 들어왔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하원은 생각지 못한 지수의 결혼 소식에 착잡해 했다. 그리고 이내 하원은 "넌 결혼을 해. 난 하던 사랑 쭉 할 테니까"라더니 "단 불행해지면 반드시 연락해"라며 단단한 어조로 순애보적인 사랑을 전했다.

     

    이후 서우에게 지수의 불행을 전해 듣게 된 하원은 지수에게 연락을 취해 "불행하면 연락하라는 메시지. 상기시켜 주는 거야"라고 이유를 밝혔다. 더욱이 그는 "해가 뜨고 지고 바람이 불고 비가 오고. 네가 보고 듣고 바라봤던 것들 다 어디서든 잘 살라는 내 메시지야"라며 짝사랑을 시작한 그날과 다름없이 어떤 순간에도 자신이 옆에 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서우는 문순호(이하나 분)로부터 하원의 이야기를 듣고 눈물지었다. 이어 새벽님이 하원인 줄은 추호도 모른 채 "하원이란 사람 너무 불쌍해. 너무 나 같아. 없는데 있다고 믿는 거요"라며 공감을 표했다. 이에 하원이 "하원이란 사람에게 물어보고 싶은 거 있어요?"라고 묻자 서우는 "없어요. 그냥 멀리서 보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특히 서우는 이제 녹음실에 가지 않는다는 새벽님의 말에 "못 본다니까 기분이 뭐 이러냐"라며 혼잣말을 쏟아내, 자신도 모른 채 하원에 대한 호감을 품게 됐음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지수가 불행해진 원인이 하원과 남편 강인욱(김성규 분)에 관련된 일임이 드러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인욱은 하원에게 사과하라는 지수의 말에 "사과할 일 아니랬지. 내가 미치도록 괴로운 일"이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이후 지수는 무슨 말이든 들어주겠다는 서우에게 "내가 남편을 알기 전에 남편이 실수를 했어요. 그걸 알고 나니까 너무 힘들어요"라고 말해 하원과 연관된 인욱의 실수가 있었음을 예감케 했다. 이에 지수는 홀로 노르웨이로 향했다.

     

    그러나 말미 생각지 못한 아찔한 엔딩이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 어린 시절 하원과 걷던 노르웨이 숲길을 걷던 지수는 폭설을 피해 대피소로 향했지만, 눈은 그칠 줄 모르고 쌓여만 갔다. 그리고 이내 지수는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한 나뭇가지로 인해 눈에 파묻혔고, 그와 통화를 하던 서우는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현실에 목을 놓아 울부짖었다. 하지만 하원은 지수의 상황을 알리 없었다. 그와 만나기로 했던 카페에서 하염없이 기다리던 하원은 이내 "그래.. 이제 그만 기다릴게"라며 짝사랑 종료를 선언해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더욱이 두 눈 가득 눈물이 차오른 하원과 오열하는 서우의 모습이 교차돼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이에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궁금증이 한층 높아진다.

     

    무엇보다 말 한마디로 서로의 결핍을 채워주는 인물들의 모습이 따스한 울림을 선사했다. 하원은 "한마디만 들으면 그거 하나 부여잡고 한 3년 잘 살 것 같긴 한데.. 아무도 안 해주는 말"이라며 "있어줘"라고 했고, 서우는 그를 위로했다. 또한 서우는 남편 인욱의 실수에 괴로워하는 지수에게 산불로 인해 사고를 당한 부모님의 이야기와 함께 "자연도 실수해요. 괜찮아. 아무것도 아니야"라며 그가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를 전해 가슴을 찡하게 했다.

     

    한편 '반의반'은 짝사랑 N년차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과 그런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가 만나 그리는 사랑 이야기. 매주 월, 화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